영화 인간중독에 나왔던 클래식, Alessandro Marcello(Oboe Concerto in D minor) - J.S. Bach (BWV974)

Posted by blueluna.tistory.com 블루루나
2014.06.21 17:29 끄적끄적 영화


2014/06/21 - [영화] - 모든 걸 포기할 수 있는 진정한 사랑, 인간중독.


인간중독은 내용상 아쉬움은 남지만 전체적인 영상미라던지, 나왔던 음악(ost), 의상들이 너무나도 예쁜 게 많았습니다. 특히 그 중에서는 음악감상실에 다니면서 나름대로 힐링을 하던 김진평(송승헌)이 월남에서 문득 듣게 된 클래식에 관심이 생겨 한국으로 돌아와서도 음감실을 방문해 자주 듣는다는 장면은 영화에 나타나는 진평의 캐릭터를 더욱 더 매력적으로 만들어 냅니다. 그리고 어느 누구가 듣더라도 심지어 클래식에 거부감이 있는 사람이더라도 영화에 흘러나오는 선율만큼은 너무나 아름다워서 감동받지 않았을까 생각이 듭니다.


그러면 이제 영화에 삽입되었던 곡을 감상하시겠습니다.


Concerto in D minor BWV 974 : II. Adagio 

(after the Oboe concerto by Alessandro Marcello, transcription by J. S. Bach)


Piano : Anne Queffélec - Auszug BWV 974

이곡은, 알렉산드로 마르첼로(1684-1750)가 작곡했던 오보에 협주곡입니다. 오케스트라에서 보통 솔로로 잘 서기 힘든 오보에가 메인스트림인 곡인데요. 오보에만의 음색을 너무나 아름답게 표현하여서 이 이상 오보에의 매력을 이끌어 낼 곡이 있을까싶을 만큼 아름다운 곡입니다. 이후 마르첼로의 오보에 협주곡을 바흐가 하프시코드버젼으로 변환해 연주하게 되면서 대중적으로 더욱 알려지게 됩니다. 그래서 이 곡을 언급할 땐 항상 알렉산드로 마르첼로의 이름과 바흐가 같이 거론되는 거죠. 왜냐면 "Transcription" 한 사람이 바흐거든요.

 

개인적으로 바흐가 살던 시대엔 피아노가 없어서 하프시코드 연주를 하다보니깐... 다소 지금 듣기엔 잔잔함은 다소 약하지만 피아노 연주나 오보에 연주는 정말... 아름답게 들린답니다. 참! 지금 위에 연주하는 피아니스트는 앤 퀘펠렉(Anne Queffelec)으로 프랑스에서 여류 피아니스트로는 나름 명성도 있고, 젊은 시절엔 뮌헨 콩쿨 우승도 했을만큼 실력자입니다. 아무래도 이 곡은 건반을 세게 누르거나 피아니스트의 기교보단 음악의 선율에 몸을 내맡기는 태도가 필요한데, 그런 면에서 앤 퀘펠렉만큼 이 곡을 아름답게 풀어낸 사람은 없는 것 같아요.

나중에 바흐의 곡들은 자기만의 방법으로 다시 해석했던 글렌 굴드에 의해서 다시 연주되기도 했는데. 글렌 굴드의 경우도 저며드는 느낌이 강해서 굉장히 우수에 젖을 수 있어요... 특히 비오는 날 들으면 눈가에 눈물이 맺힐 것만 같달까요?



인간중독에 수록되었던 건, 2장 adagio 부분만 포함된 건데, 
이건, 1장인 andante. 마지막 3장인 presto 까지 연주된 오보에 버젼입니다.
오보에 연주도 나름 아름다우니깐 같이 들으시면 좋답니다 ^^
혹시 2장 adagio(아다지오)만 들으시려면 3분부터 들으시면 됩니다.




위에서도 말씀드렸던 글렌 굴드 버젼입니다. adagio 만 들으시려면 2분 25초부터 들으시면 됩니다. 참고로, 글렌 굴드 같은 경우는, 사람들 앞에 나서서 연주하는 걸 극도로 꺼려했던 피아니스트라고 해요. 그래서 대체로 녹음본이 많은 연주자이기도 하구요. 그런 그의 성격때문인지 글렌 굴드의 연주는 "너무 기계적"이다, "감성이 없다" 라는 말을 듣는데...그래서 고독한 인물의 깊이가 이 연주에서는 잘 묻어나는 것 같아. 나름의 매력도 지니는 것 같지만. 저는 앤 퀘플렉이 이 연주는 쬐금 더 마음을 울렸던 것 같습니다.



이건, 바흐가 살던 시대엔 피아노가 없었기에. 그 대용이었던 하프시코드.

실제 이곡을 연주했던 건 바흐가 하프시코드를 이용했었기 때문임으로 그 감성을 그대로 연주한 버젼입니다. 피아노 음율에 익숙한 분들은 다소 낯설 수도 있는데... 듣다 보면 하프시코드도 나름의 매력이 있답니다. adagio만 따로 들으시려면 2분 43초-44초에서 시작하시면 됩니다.


음악을 들을 때는 항상 그런 게 있죠... 들을 때는 무심결에 들었다가 지난 뒤에 갑자기 흥얼거려지고, 마음 속으로 다시 회상하고. 요번 바흐의 BWV 974 는 더욱 그랬던 것 같습니다. 영화의 결말까지 다 보고 난 뒤에... 너무 아련하게 기억되더라구요. 진평은 평범한 사랑을 꿈꿨는데, 주위 사람들의 기대에 부흥하기 위해 위태위태 견뎌왔었던 거고... 그러다 우연히 진짜 사랑을 찰나 했으나. 그 사랑은 이룰 수 없이 끝맺어야 했었으니까...


참, 그리고 이 곡은 인간중독 말고, 비슷한 장르지만 더 치명적인 작품인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에도 연주하는 장면으로 나오는 곡이랍니다. 주인공 크리스찬 그레이가 아냐스타샤 스틸한테 연주해주는 것인데... 소설에서는 굉장히 멋있게 그려지는데 영화에서는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하군요 ^^;; 알기로는 15년 개봉 예정이라는데 그때도 영화 안에 수록될 예정입니다. 

왜냐면..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내용 속에서도 굉장히 없어선 안 될 중요한 클래식 음악이거든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숲소리
    • 2014.08.22 22:59 신고
    아름다운 곡 알려주셔서 감사드려요.
    정말 가슴을 쓸쓸하게 만드는 선율이네요ㅠㅜ
    • 느린 비
    • 2015.03.29 20:56 신고
    이곡을 듣고 영화 줄거리를 완성한것처럼 영화의 분위기와 혼연일체 되었던 곡이예요.
    김진평이란 캐릭터에 몰입이 돼서 참 슬프게 봤어요, 영화.

    누군가를 진짜 많이 사랑하고 사랑받고 하는 그 단순한 감정이 나이든 현실에서는 힘들다는 사실이 서글퍼졌죠.

    저는 갠적으로 굴렌 굴드의 연주가 더 좋네요.
    연무가 깔린 이른 새벽에 고독하게 듣는 곡같아요ㅠㅜ

    여튼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